경기도·시장군수협, 취약계층 노동자와 영세사업자 긴급 지원_연방 서기의 수입은 얼마입니까_krvip

경기도·시장군수협, 취약계층 노동자와 영세사업자 긴급 지원_카지노가 뛰어넘다_krvip

경기도와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 노동자와 영세사업자에 대한 긴급 지원을 합니다.

경기도 등은 오늘(4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진단 검사 등으로 일을 할 수 없게 된 택배 근로자 등에게 1인 당 23만 원의 병가손실 보상금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병가손실 보상금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일을 할 수 없는 경우 검사일부터 검사결과 통보일까지 3일 동안 1인 당 1차례 23만 원이 지역화폐로 지급됩니다.

지원대상은 주 40시간 미만의 단시간노동자, 일용직노동자, 그리고 택배기사·대리기사, 학습지교사 등과 같은 특수형태노동종사자입니다.

의심증상이 있는 대상자가 보건소나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보상비를 신청하면 심사 후 지급받게 되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를 이행해야 합니다.

또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영업 손실을 입게 된 영세사업자에게는 특별경영자금과 대출자금 보증을 할 방침입니다.

특별경영자금은 집합금지명령 대상으로 지정된 지 2주가 경과한 영세사업자에 한해 지급급되며 집합금지 기간에 따라 2주인 경우 50만 원, 4주인 경우 100만 원의 지역화폐를 받을 수 있습니다.

이에 소요되는 재원은 경기도와 각 기초자치단체가 50%씩 부담합니다.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의정부시장)은 기자회견에서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은 우리사회 비정규직 노동자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장기화되면서 사실상 영업중단 상태에 놓인 영세사업자들이 경제적 난관에 직면해 있다”며 지원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 시장을 비롯해, 박윤국 포천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회장단이 함께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