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기오염 주범 ‘불법 고형연료시설’ 집중단속_차카라 두 베토 피라시카바_krvip

경기도, 대기오염 주범 ‘불법 고형연료시설’ 집중단속_베타알라닌 두통_krvip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대기환경오염의 주범인 고형연료(SRF) 불법 제조·사용시설에 대해 다음 달 집중단속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고형연료는 폐플라스틱·폐목재·폐고무 등 가연성 폐기물을 원료로 사용해 만든 재생연료를 말합니다. 중점 단속사항은 신고된 연료 외 불법소각, 품질검사 정기 실시 여부,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등입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이 2014∼2017년 고형연료 제조·사용시설이 집중된 경기 북부지역의 사용시설 17곳을 조사한 결과 92차례의 대기오염 배출물질 검사에서 20건의 부적합 판정이 나왔습니다.

부적합률이 21.7%로, 이는 고형연료 사용시설을 포함한 도내 모든 대기오염 배출시설의 같은 기간 평균 부적합률 3.3%의 6.6배에 달합니다.

도특별사법경찰단 관계자는 "이번 단속은 이재명 지사가 지난 14일 민생범죄근절 대책회의에서 고형연료 사용시설의 불법행위로 인해 미세먼지 발생이 심각하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라며 "대기오염 조사와 함께 고형연료의 품질검사도 벌여 부적합 판정이 나오면 사용을 금지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도 내에는 현재 55곳의 고형연료 제조시설과 20곳의 고형연료 사용시설이 가동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